티스토리 뷰



언제 스쳐지나 갔는지도 모를..
어떤 사람이었는지 기억 안나는..

그런 무색무취한 인간보다는
색깔있고 개성있고.. 향기가 나는 그런 사람이고 싶다.